I had a bad experience in the past.

먹튀 당한 경험이 있다면 먹튀폴리스 클릭

먹튀폴리스 클릭 해보니 좋은경험 했네요. 안녕하세요. 전 현재 대졸 취준생이고

제 동생은 명지대 용인캠퍼스에 다니다가 먹튀폴리스 클릭 해서 군대 다녀온 후로

1년 더 휴학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. 명지대는 성적 될 것 같은 과로 지원해서 예비로

운 좋게 들어갔어요. 내년이면 20대 중반인데 먹튀폴리스 클릭 학교를 복학해야하나

고민이 된다네요. 동생 입장에서 쓸게요 . 학교는 1학년 거지같이 마치고 휴학했는데

알바라곤 공장 한 두번 해본게 다이고, 보험회사에서 6개월정도 다녀봤지만 소득이 좋

지도 못했어요. 즉, 이렇다 할 경력도 없습니다. 현재는 유튜브 영상 몇 개 만들고 있는

정도입니다. 미래의 직업 방향은 영상 쪽으로 잡았는데, 현재 대학 전공이 너~~무

안맞습니다. 복학을 하려니 학비가 500정도고, 국장을 받을래도 성적이 쓰레기라 못

받고, 학교를 다닌다 해도 성적을 잘 받을거라는 보장도 없습니 다. 집안형편이 좋지

못해서 부모님께 손 벌리고 싶진 않고요. 통학도 거리가 멀어서 힘든데 기숙사도 성

적때문에 안되고, 자취도 돈이 걱정이 됩니다. 영상관련 과가 있긴한데 전과를 하려면

번거롭게 느껴집니다. 전과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고요. 500을 들여가며 맞지도 않는

대학을 다녀야 할까? 하는 생각이 듭니다. 그래서 내년 학기 시작 전에 자퇴 할 생각을

하고있는데, 학기 시작 전까지 & 자퇴 후에도 이렇다 할 취업 계획은 아직 없습니다. 이

런 상황을 가족들에게 얘기 했지만 과가 안맞더라도 대학을 좀 만 더 다녀보라 권유합니

다. 전과를 할 수 있으면 더 좋고요. 물론 여태 놀다가 계획도 없이 급 자퇴를 한다니까

혼도 났고요.. 동생이랑 친한건 아니지만, 그래도 동생한테 가끔씩 취업 정보나 이런걸

인생 선배로써 조언해주긴 했습니다. 그런데 동생이 어리기도 어 리고, 생각이 없고 정말

짧아요. 듣고 흘려요. 모든것에 부정적이고요. 그나마 영상쪽으로 방향을 정한게 그나마

기특할 정도에요. 요새 고속도 취업을 잘 한다지만, 특별한 스펙이 있는 것이 아니고서야

먹튀폴리스 클릭 했더니 알게된 사실

대졸보단 취업이 어려운 편이잖아요. 대졸도 스펙이 좋네안좋네 따지는데.. 연봉차이도

있고요. 전 지방대를 졸업했지만, 얜 그래도 명지대를 운 좋게 들어갔으니 자퇴하면 너무

아까울 것 같아서요.. 졸업은 했으면 좋겠거든요ᅮᅮ 그 런데 동생은 아직까진 굳이 알바

쎄빠지게 해서 500만원 벌어서 학교에 갖다 바칠 가치가 없으니 자퇴를 하고 싶다는 생

각이 강해요. 아니, 고딩들은 왜 그렇게 입시에 목숨을 걸으며, 사람들은 비싼 등록금까

지 내가면서 왜 대학교를 다니는데요. 그만큼의 가치가 있어서 다니는 것 아닌가요? 일

단 내년 새 학기 등록 전까지 생각해보자고 했지만… 인생 선배님들이 보시기엔 어떠신

가요? 제 동생은 어떻게 해야할까요? 자퇴를 해야할까요, 1년만이라도 더 다녀봐야할

까요? 새학기 등록 전에도 죽어도 자긴 자퇴하겠다 하면, 가족 모두 동생을 존중은 해

줄 생각이에요. 어쨌든 자기 선택이니까요. 긴 글 읽어주 셔서 감사합니다. 글 무지하

게 깁니다. 많은 일정을 담은 후기인만큼.. 스토리도 길고 사진도 많고.. 데이터 조심,

스압주의에요. 한참 난리이다가 이제 좀 나아지는가 싶어요. 뭔지 얘기 안 드려도 될

듯. 게다가 7월부터 시작된 장마와 거의 하루도 빼 놓지 않고 내리던 비, 태풍은 왜 그

리 잦은지… 오늘에서야 하늘이 좀 맑아졌지만,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곳이 많은 것 같

고.. 후기글 올리기도 영 어정쩡 한 시간이 지나긴 했으나, 잘 갔다왔다는 “보고” 개념

의 후기 입니다. 요란한 이 시기에, 아무일 없도록 조심해서 갔다왔고, 그리고 벙개 후

에도 2주가 넘는 충분한 시간이 지난 뒤에 갔다온 멤버 모두 아무일 없는 것을 확인하

고 글 올려봅니다. 조심스러운 때에요. 2주가 훌쩍 넘어서 갔다온 기억도 아련해져가

는 이 시점인데도, 후기글을 써보려고 갔다온 사진을 다시 꺼내어 보았는데, 그날의

한순간 한순간이 모두 다 생각이 나네요. 제가 친 벙개 중에서 또 한번 오랜 기억에

남을 추억이 된 것 같습니다. 그럼.. 2주전으로 돌아가봅니다. 장거리 벙이니 최소

먹튀 제보는 먹튀폴리스 사이트로 문의하자

한달 전부터 준비를 해 뒀는데, 망할 코로나가 난리가 났습니다. 저희가 제주도로

출발하기 직전에 코로나가 심해질 수 있다는 뉴스들은 들려오고, 벙개를 진행해야

할지에 고민이 많았습니다만.. 수도권과 서울이 위험지역인 것을 감안 한다면 오히

려 제주도로 가는 것이 위험지역을 벗어나서 “피난” 을 가는 개념인 것 같기 도 하

고… 이런 시국에 다른 사람들과 충분한 거리를 띄울 수 있는 지역으로 가는 것이

기도 하니, 벙에 참석하시는 멤버 분들과 충분한 의 견 논의를 하고, 최대한 현재

상태를 서로 나눈 뒤, 앞으로 개인 위생 및 단체로 이동 할때도 최대한 조심하는

것을 모두 확인 한 뒤, 출발 을 결정합니다. 그런데, 출발 하루 전에 급 일이 생기

셨다고 하시며 원더랜드님은 불참을 통보하셨어요… 음… 이런 시기에 멤버 한명

을 더 모시고 갈 수는 없고, 최초 6명이 벙에 참석하기로 했지만, 결국 총 5명이

제주도로 향하게 됩니다. 서로 각자의 방법을 사용해서 목포항에서 만나기로 합

니다. 저는 길행님과 함께 KTX를 탔어요. 룰룽님도 같은 기차를 타셨는데, 저희

는 7호차, 룰룽님은 2호차.. 기차 끝에서 끝이 될 정도로 개인간 충분한 거리를!!

띄우고 앞으로의 사진은 길행님이 찍어주신 사진이 많이 등장합니다. (길행님,

사진 및 동영상 감사드려요. 제가 정신이 좀 없어서 사진을 많이 못찍었는데 사

진 많이 찍어주신 덕에 기억이 더 생생하네요. 일단, 제주도는 자전거를 타기에

좋은 곳이기도 하지만, 모든 지역을 라이딩으로 돌기에는 상당히 난이도가 높은

곳입니다. 사람들의 생각은 제주도 자전거 길이 모두 바닷가를 끼고 도는 것일거

라 생각하지만, 실제로 바닷가와 같이 달릴 수 있는 자전거 길은 대단히 제한적이

며, 아주 많은 부분은 자동차와 함께 달리는 길로 되어 있어서 자동차 매연도 실컷

맡아야 하고 무엇보다 언덕이 무지하게 많은 편이니 메인화면 에서 일정 확인하세요.